정 총리 “4주 이내 대구 안정적 상황 전환 위해 고강도 방역대책 시행”

대구서 첫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…“절대 타이밍 놓치지 않게 자원·수단 총동원”

조은아 기자 | 기사입력 2020/02/27 [10:29]

정 총리 “4주 이내 대구 안정적 상황 전환 위해 고강도 방역대책 시행”

대구서 첫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…“절대 타이밍 놓치지 않게 자원·수단 총동원”

조은아 기자 | 입력 : 2020/02/27 [10:29]

[비티앤마이스뉴스]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코로나19와 관련해 “정부는 4주 이내에 대구시를 안정적인 상황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고강도의 방역대책을 시행하고 있다”고 밝혔다.

 

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첫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(중대본)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“절대 타이밍을 놓치지 않도록 모든 자원과 수단을 총동원하겠다”며 이 같이 말했다.

 

정 총리는 “이번 주는 코로나19 대응의 성패를 가르는 중요한 시기”라며 “코로나19와의 전투는 시간과의 싸움이기에 민과 관, 지방과 중앙 모두가 하나가 되어 신속히 대응해야 한다”고 강조했다.

 

▲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구에서 주재하는 첫 중대본 회의가 26일 대구시청에서 열렸다.(사진=국무총리실)  ©


이어 “저는 당분간 코로나19 전투의 최전선인 이곳에 상주하면서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지휘하고 대구시민, 경북도민들과 함께 하겠다”고 밝혔다.

 

아울러 “정부의 대응과 현장에서의 체감은 상당한 차이가 있는데 제가 이 곳 현장에 머무르면서 이런 차이를 최대한 좁히겠다”고 덧붙였다.

 

정 총리는 “다행히 많은 의료진이 전국에서 자원해서 달려와 대구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지만 그럼에도 환자가 계속 늘고 있어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”며 “의료진의 협조와 지원을 간곡히 부탁드린다”고 당부했다.

 

그러면서 “정부는 현장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”고 약속했다.

 

 

또 정 총리는 “이날 0시부터 마스크 수출이 제한되고 공적 유통망을 통한 공급이 늘어난다”며 “이제 국민들이 쉽게 구입할 수 있어야 한다”고 말했다.

 

이와 관련 “기재부, 식약처 등 관계부처는 가장 빠른 시간내 전국 농협, 우체국 등 공적유통망은 물론 약국과 마트에 충분한 물량이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”며 “특히 대구·경북지역, 의료진과 취약계층에 최우선적으로 배정되게 해 줄 것”을 요청했다.

 

아울러 위기경보 격상으로 각종 행사가 제한되거나 시험이 연기되는 등 국민 불편이 커지는 점을 언급 “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불편함을 감내하고 협조해 주시는 데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”며 “정부는 국민과 함께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”고 밝혔다.  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관련기사목록
광고
PEOPLE 많이 본 기사